• 게시물이 없습니다.
칼럼

성화의 신비

  • 최고관리자
  • 조회 18
  • 2020.01.02 15:26

성화의 신비 >

성화의 신비

작가
월터 마샬
출판
복있는사람
발매
2010.01.14.

리뷰보기

 

성화는 구원의 한 측면이며 믿음의 일이고 아름답고 신비한 일입니다그런데 성화에 대한 오해로 인하여 성화가 좌우로 공격을 받아 그 자리가 없어지곤 합니다요즘 한국 교회에 성화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성화의 강조가 필요한 시기이기 때문일 것입니다그런데 칭의라는 주제로 성화를 공격하는 양상을 봅니다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목회자독서회에서 이번에 함께 토론한 책은 "성화의 신비"(윌터 마샬 저복있는사람 간행)입니다책의 내용이 반복되는 면이 있으나 성화에 대해 바른 정의를 정리할 수 있었던 기회라는 평이 많았습니다. 1692년에 출판된 이 책은 성화에 대해 가장 큰 영향을 미친 책 중에 하나라는 평을 듣습니다이 책은 조금은 지루할 수도 있습니다그러나 끝까지 지루함을 견디어 내면 큰 유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주권과 인간의 자유의지에 대해 동시에 말합니다결코 양립할 수 없는 것 같으나 성경은 아주 자연스럽고 확고하게 그것을 말합니다그러기에 이 두 가지 중에 하나가 빠지면 분명히 극단에 치우치게 됩니다칭의와 성화를 말할 때 어쩌면 사람들은 칭의는 하나님의 주권의 측면성화는 인간의 자유의지 측면으로 말하고 싶을지 모릅니다나는 이전에 우리 교회 부목사가 칭의는 하나님이 주시는 것이고 성화는 구원 받은 사람이 하는 것이다라는 말을 듣고 기가 막힌 적이 있습니다칭의와 성화 모두에 하나님의 주권과 인간의 책임이 함께 합니다.

 

저자가 책 전체에서 가장 심혈을 기울여서 주장하는 것은 그리스도로부터’ ‘믿음으로’ ‘복음으로입니다사실 이 책의 책명도 정확히 직역할 필요가 있습니다. “성화의 복음의 신비”(The Gospel-Mystery of Sanctification)입니다성화를 이루어 가는 방법은 복음에 기초한다는 것을 말하는 제목입니다. “율법은 행위를 요구하고 복음은 행하지 말 것을 요구한다복음은 구원과 생명을 위해 믿으라고 말한다.” ’복음은 행하지 말 것을 요구한다라는 구절이 오해 될 수 있으나 저자는 이 문구를 통해 우리에게서 출발하는 은 아무것도 없음을 아주 분명하게 설명합니다저자는 책 전체에서 율법과 선한 행위를 철저히 무너뜨립니다그것은 선한 행위나 율법이 나쁜 것이어서가 아닙니다그리스도를 기초로 하지 않은 것은 어떤 선한 것도 선할 것이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그렇게 그리스도를 기초로 하지 않은 모든 것을 무너뜨리고 그리스도를 기초로 하여 다시 모든 것을 세웁니다그리스도를 기초로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아주 많은 것을 말합니다마치 이 책이 칭의에 대해 말하는 것 같습니다그리고 거룩을 이루는 것에 대해서는 아주 간단히 기록합니다.

 

저자는 책의 거의 대부분을 통해 성화에 있어 그리스도의 기초성을 설명합니다그리스도가 기초되지 않은 성화는 결코 있을 수 없음을 철저히 이야기합니다그러면서 그는 칭의의 목적이 성화임을 말합니다하나님께서 우리를 자녀삼으심은 거룩하여 하나님과 사귐을 갖도록 하기 위함이라는 것입니다그렇습니다거룩이 없으면 그리스도와 진정한 연합을 이룬 사람이라 할 수 없습니다저자는 거룩을 위한 방편들을 이야기합니다말씀기도찬양금식서원교제그런데 이것은 행위의 방편이 아니라 은혜의 방편이라 말합니다이러한 것을 할 때 내가 주인이 되어 하는 것으로 전락하지 말아야 합니다이것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알고 하나님이 주시는 거룩을 이루어가는 수단이 되어야 합니다아주 미세하지만 가장 큰 차이입니다우리는 이러한 방편을 사용할 때 나를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드러내야 합니다나의 힘을 의지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힘을 의지해야 합니다그래서 거룩은 그 행위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아니라 그것을 통해 우리 안에 계신 성령님에 초점을 맞추어야 합니다.

 

이 책은 성화에 있어 그리스도가 기초가 되어야 함을 아주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그것을 교리적으로만 알고 있어 거룩이 없는 칭의(가짜 칭의)만을 말하는 어리석은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 또한 성화를 말하려고 하다가 인간의 공적을 말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아주 유익합니다개인적으로는 구원의 확신이 믿음의 근본적인 요소라는 것과 그것의 필요성 그리고 믿음에 대한 즉각적인 반응에 대해 아주 잘 설명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칭의와 성화를 주장하며 다투는 사람을 보면 참으로 아쉽습니다칭의 없는 성화가 어디 있으며 성화 없는 칭의가 어디 있겠습니까오늘날 한국교회는 참으로 성화가 강조되어야 하고 제대로 가르쳐야 하는 때입니다그러나 그리스도의 기초성을 갖추지 않은 성화가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성화는 그리스도와 함께 동행하는 신비이어야 하지 내가 무엇을 이루어가는 것이 아닙니다성화는 거룩을 위하여 그리스도와 함께 씨름하는 것이지 나 홀로 세상과 씨름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싸이공감